靑 "김정은 위원장 아세안회의 불참 매우 아쉬워"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21 19:45
"'문 대통령 모친상' 김 위원장 조문에 답신 보내 초청" "평화 번영 위해 쉽지 않은 기회 활용하지 못해 아쉽다"
 
청와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북한이 통보한 데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2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하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 모친 별세에 즈음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문에 대하여 5일 답신을 보냈다"며 "이 서한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남북정상이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서 남북 사이의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하여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보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하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