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AI 기술 배우러 'KT 오픈랩' 온다… 전 세계 ICT 리더 653명 방문

윤경진 기자입력 : 2019-11-21 16:41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배운 해외 정보통신기술(ICT) 리더들은 99개 기관, 653명이다. 기술 전시를 둘러본 정부기관과 국내 기업체는 490개 기관, 282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KT는 21일 우면동에 있는 연구개발센터에 전세계 ICT 리더들을 대상으로 5G와 AI 등 앞선 ICT 혁신기술을 선보였다고 발표했다.

KT는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ICT 혁신기술 체험관인 퓨처온(Future-On)과 5G 오픈랩을 운영하고 있다. 퓨처온은 2010년부터 KT 연구개발(R&D)의 혁신기술을 전시해 방문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5G 오픈랩은 5G 와 관련된 기술자원을 중소 파트너사에 제공하는 개방형 협업 지원 공간으로 2018년 9월 KT 연구개발센터 내 개소하고 이번 6월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판교 5G 오픈랩’을 추가 개소했다.

5G 오픈랩 로고[사진=KT]

KT 퓨처온과 5G 오픈랩에서는 5G, 인공지능(AI), 미래플랫폼, 10기가인터넷 등 각종 최신 ICT 기술들을 직접 설명 듣고 체험 할 수 있다. △5G 관련 기술로는 5G AR과 VR 솔루션, 기업전용 5G, 5G 스마트 CCTV 등 16개 아이템 △AI 기술로는 기가지니, AI 호텔로봇, AI 오피스, 지능형 NW관제 등 13개 아이템 △미래플랫폼 관련 기술로는 스마트 모빌리티, 영상보안, 정보보안, 에너지 등 5개 아이템 △그리고 10기가 인터넷, 3D 공간정보 모델 솔루션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기술이 전시돼 있다.

지난 10월 방문한 OECD 고위관계자와 막타 디옵 세계은행 부총재 일행 역시 KT R&D 전시를 보고 5G와 AI 기술력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KT는 설명했다.

나관상 KT 융합기술원 상무는 "KT는 세계 최고 수준의 5G 기술력을 확보했고 5G에 AI를 결합한 다양한 혁신기술과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KT 퓨처온과 5G 오픈랩으로 한국의 앞선 ICT 기술력을 전 세계에 전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