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공업지역, 기피시설에서 혁신 일자리 창출공간으로 탈바꿈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1-21 13:46
경기 군포 등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5곳 선정
경기 군포 당정동 일원을 비롯한 도심 공업지역이 일자리 창출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국토교통부는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지구로 경기 군포를 비롯한 5곳을 잠정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선정된 곳은 군포 외에도 경북 영천시(언하동 일원), 부산 영도구(청학동 일원), 부산 사상구(삼락동 일원), 인천 동구(화수동 일원) 등이다.

이번에 선정된 5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해당 지역의 토지를 확보하고 산업·상업·주거·문화 등의 기능이 복합된 시설을 건립,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다만 사업 추진 중 토지 확보가 곤란한 경우 선정을 철회할 예정이다.

선정된 지방자치단체의 시범사업 지구는 내년부터 주요 사업내용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산업육성계획을 담은 구상과 기본설계 등을 마련해 오는 2021년 이후부터 연차별로 조성공사에 착수하게 된다.

앞서 지난달에는 공업지역 활성화를 위한 제도 마련을 위해 '도시 공업지역의 관리 및 활성화에 관한 특별법'(송석준 의원 대표발의)과 '공업지역 활성화 지원에 관한 특별법'(김정우 의원 대표발의) 등 2건이 발의된 상태다.

법안에는 공업지역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국가와 지자체의 계획 체계 정비, 복합용도의 거점개발을 위한 도시계획 특례와 각종 지원 및 사업 절차 간소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동안 공업지역은 도심에 인접한 잠재력에도 체계적 관리와 정책지원이 없어 활성화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앞으로는 관련 제도 마련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해 내는 경쟁력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