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불황에 올해 대기업 투자 금액 16% 줄여...삼성전자 29%↓

이민지 기자입력 : 2019-11-17 13:06

[사진=연합뉴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올해 들어 투자한 금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를 주도했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투자를 줄인 영향이 컸다.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부영 제외) 소속으로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는 272개 계열사의 3분기 누적 투자액을 조사한 결과 모두 54조326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5조1651억원)보다 16% 감소한 수치다.

유형별로는 생산설비와 건물 등 유형자산 취득액은 48조457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조4396억원(19.1%) 감소했다.

대신 연구개발비 등 무형자산 취득액은 5조868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89억원(11.4%) 늘었다.

투자 감소는 최근 수년간 전체 투자를 주도했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이 투자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투자를 줄인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29개 그룹 중 16곳이 투자를 늘렸지만 규모가 큰 기업들이 투자액을 줄인데 따라 전체 투자액은 감소했다.

올해 삼성그룹의 전체 투자액은 14조6449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 대비 5조3334억원(29.1%) 급감했다. 투자 비중은 29대 그룹 전체 투자액 중 27%를 차지했다.

SK하이닉스의 감소액은 3조2851억원(-30.1%)이었고, LG디스플레이는 2조5201억원(-52.4%) 로 집계됐다. 이들 반도체·디스플레이 3개사의 감소액(11조1386억원)은 전체 그룹 감소액(10조8387억원)보다 많았다.

이 밖에 롯데(-7.8%), 현대중공업(-33.3%), CJ(-3.7%), 에쓰오일(-56.9%), 효성(-49.4%), 영풍(-20.0%), 교보생명보험(-29.9%), KT&G(-43.7%), 코오롱(-55.3%) 등의 그룹이 작년보다 투자 규모를 줄였다.

반면 투자를 가장 많이 늘린 그룹은 KT로 집계됐다. 5G 이동통신 상용화에 따라 투자액은 1년 전보다 6441억원(36.2%) 증가했다. 이 외에 GS(3779억원, 35.2%), 한화(2393억원, 22.3%), 포스코(2333억원, 18.0%) 등도 투자를 늘렸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