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현실 극복하고 사랑 이룰까 "이번주도 애틋"

신정원 기자입력 : 2019-11-10 14:55
'조선로코-녹두전' 속 장동윤과 김소현의 로맨스가 갈수록 애틋해지고 있다. 제작진 역시 두 사람이 힘든 현실을 극복하고 사랑을 이어나갈지 주목해달라고 부탁했다.
 

[사진=KBS2 '조선로코-녹두전' 스틸컷]

10일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 백소연, 연출 김동휘, 강수연) 제작진은 전녹두(장동윤 분)와 동동주(김소현 분)의 저잣거리 데이트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꿀이 뚝뚝 떨어질 듯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자아냈다.

도시락까지 싸 들고 나들이에 나선 모습도 포착됐다. 스틸컷 속 두 사람은 일분일초가 아까운 듯 서로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하지만 언뜻 스친 표정에는 각자 삭여내는 고민이 내비쳐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왕의 아들'인 녹두와 왕을 향한 복수를 단념하지 않은 동주가 다가올 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도 둘의 관계를 계속해서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도 녹두와 동주의 애틋한 로맨스가 이어진다"며 "여전히 무거운 현실에도 서로를 향한 마음으로 이겨내 나가는 녹두와 동주, 위기를 딛고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