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소아암 환우 위한 ‘사랑의 헌혈’ 실시

송종호 기자입력 : 2019-11-01 13:52
헌혈 참여자 누적 1만 5000명 달해

[사진=GC녹십자 제공]

 
GC녹십자는 최근 생명 나눔 실천을 위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기도 용인 본사를 비롯해 오창·화순·음성 공장 등 총 4곳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GC녹십자는 전국 사업장에서 연간 12회 ‘사랑의 헌혈’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최근 국내 혈액보유량이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짐에 따라 임직원 178명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어졌다.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한 GC녹십자의 ‘사랑의 헌혈’ 행사는 지난 1992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 행사에 동참한 임직원은 1만 5천여 명에 달한다. 임직원들에게 기증 받은 헌혈증은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기부하는 등 생명 나눔 활동에 쓰이고 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국윤석 GC녹십자 사원은 “최근 혈액보유량이 역대 최저를 기록하며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번 헌혈에 동참하게 됐다”며 “작은 나눔이 모여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