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에 세계경제 피해액 568조원"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0-27 14:56
BI “미·중 무역전쟁에 457조원 손실”...韓정부 1년예산 수준 “무역 불확실성이 세계 경제 최대 위협요인”
미·중 무역전쟁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문제로 세계경제가 연간 5000억 달러(약 568조700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는 27일 '미국의 다툼과 EU 협정의 영향'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추세가 10년간 유지될 경우 글로벌 교역 규모 지속적으로 줄어들어 세계 각국의 무역액에 큰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BI는 구체적으로 영국이 EU와 EU 단일시장, 관세동맹을 모두 탈퇴하는 하드 브렉시트(Hard Brexit)를 단행할 경우 영국과 다른 나라와의 연간 교역 규모가 1100억 달러 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드 브렉시트가 실현되면 영국은 EU 회원국이 아닌 만큼 EU가 제3국과 맺은 무역협정에서 제외된다. 이에 따라 개별 국가들과 별도로 무역협정을 체결하지 않는 한 영국은 다시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 편입된다.

BI는 영국이 개별 국가와 자유무역협정(FTA)을 다시 체결하더라도 EU 관세체제에서 벗어나 발생하는 무역장벽으로 인한 비용이 5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면서 줄어드는 양국의 교역 규모는 450조원 이상일 것이라고 BI는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정부예산(세입예산 기준) 447조2000억원을 웃도는 것이다.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30% 관세율을 적용하고 중국이 미국에 보복관세를 부과할 경우 양국 간 교역 규모는 지난해 7371억 달러에서 연간 3900억 달러로 크게 줄어든다는 분석이다.

실제 중국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8월에 이어 지난달 중국의 대미 교역액은 지속적으로 감소 중이다. 9월 대미 수입은 전년 동기대비 20.5% 줄었고, 수출은 17.8% 감소했다.

BI는 "무역전쟁이 미국의 화웨이 블랙리스트 지정처럼 보이지 않는 비관세 장벽을 만든다는 점도 가정했다"면서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타격은 그 여진이 다른 나라에 번질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더 커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예컨대 미·중 완제품 교역의 20%는 부가가치가 해외에서 비롯된다는 점에 비춰 사태가 장기간 이뤄질 경우 한국, 베트남, 일본 등 산업사슬에 얽혀있는 주변국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BI는 이번 보고서가 과거 국내총생산(GDP), FTA 체결국과의 교역 규모 등을 설명 변수로 무역액을 종속 변수로 두는 방식에 의해 교역 감소액을 추정했다면서 “무역 불확실성이 세계경제 최대 위협요인 되고 있다.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해서는 각국의 적극적인 대응 방안이 요청되는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