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반일 감정, 사상 주입 멈춰달라"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의 '호소'

윤정훈·홍승완(수습) 기자입력 : 2019-10-23 18:19
-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23일 오후 4시 기자회견 - 나승표 교장 "학생들에게 마라톤 대회 문구 강요한 적 없어..선생님 조사 결과 나오면 확인할 것"

김화랑 학생수호연합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정문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윤정훈 기자]



"정치적인 중립을 지켜주세요."

"학생은 정치적 노리개가 아닙니다."

서울 관악구의 인문계 고등학생들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창 학업에 열중해야 할 학생들이 무슨 일로 이런 일을 벌였을까.

이들은 학교 선생님들의 편향적인 정치 사상 주입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의 이름은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학수연)이다.

학수연은 23일 오후 4시30분경 서울 관악구 인헌고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정치 사상 주입을 멈춰달라고 학교측에 요구했다.

학수연 대변인 최 모군은 "이번 사건만을 계기로 조직된 것은 아니다"라며 "페미니즘, 동성애, 난민, 탈원전, 일베몰이 등 모든 형태의 사상독재를 뿌리뽑고자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최 모군은 유튜브까지 운영하며 그동안 학교의 부당한 정치 강요에 대해서 이야기해왔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인헌고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장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윤정훈 기자]


이들을 움직인 건 최근에 있었던 1,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한 마라톤대회다. 학교는 마라톤 대회에 나가는 학생들에게 반일감정, 정치 성향을 담은 문구를 적어서 유니폼에 붙이게 했다.

또 마라톤 대회 날에는 "일본 경제 침략에 반대한다",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축하한다" 등의 내용을 제창하게 했다.

이에 뿔이난 학생들이 들고 일어선 것이다. 이날 학수연 대표로 나선 최 군은 학생들로 부터 사상을 주입당한 사례를 접수받았고 이날 이를 밝혔다.

대표적인게 조국 장관의 사퇴에 관한 이야기를 가짜뉴스라고 하고, 이를 믿는 사람은 '개·돼지'라고 말한 것이다. 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책을 읽은 학생에게는 '일베냐?'고 묻기도 했다고 한다.

최 군은 "인헌고 교사 7∼8명이 학생들에게 사상 주입을 하고 있다"며 ”평가와 시선 때문에 침묵할 수 밖에 없는 1~2학년 후배들에게 불이익이 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200여명의 보수단체 회원과 보수 유튜버들이 왔다. 이들은 학생들을 적극 지지한다고 외쳤다.

이에 대해서 학생들은 자신들을 보수나 진보 등 정치 색깔로 구분짓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최 군은 "저희는 정치적으로 이용당하고 싶지 않다. 순수하게 학생의 사상의 자유를 보장해달라"며 "교사의 정치적 중립은 의무다"고 말했다.

서울교육청은 이날 인헌고에 담당 장학사 20여명을 파견, 인헌고 전교생을 대상으로 일부 교사의 정치편향 여부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나승표 인헌고 교장은 "(의혹이 제기된) 교사 8명에 대해 학생 설문 전수조사를 했다. 학수연의 말만 믿을 수는 없으니 전수조사 결과를 확인할 것"이라며 "마라톤 대회에서 문구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들었다.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