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역서 새마을호 충돌로 코레일 직원 3명 사상

노경조 기자입력 : 2019-10-22 11:56

KTX 열차 모습. [사진=코레일]


경부선 밀양역에서 열차와의 충돌 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2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6분께 경부선 밀양역에서 진입하는 제1001 새마을호가 선로에서 작업 중이던 직원과 충돌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해당 기차는 서울에서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고 있었으며, 사고는 밀양역 도착 200m 전 지점에서 발생했다. 새마을호는 밀양역에서 30분 지연 출발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사상자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자세한 사고 원인은 수습 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기차가 오가는 시간에 작업에 투입된 경위 등 목격자와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