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日 수출규제 대응업무' 일선 공무원 靑 초청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0-21 18:12
21일 靑 초청해 격려 오찬...文대통령 또한 "일선 공무원 헌신적 노력·수고에 감사"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는 업무를 해온 일선 부처의 공무원들을 초청해 오찬을 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한 이후 소재·부품·장비 수입선 다변화 및 자립화, 국산화를 위해 활약한 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에 초청된 공무원들은 지난 11일 문 대통령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정례보고를 받을 당시 언급한 부처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당시 "산업자원부의 소재부품산업정책관실, 중소벤처기업부의 해외시장정책관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혁신조정관실의 직원들 노고가 많았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대책 수립부터 밤낮없이 총력을 기울이느라 건강에 무리가 갈 정도라 들었는데, 일선 공무원의 헌신과 수고에 감사를 전한다"며 홍 부총리에게도 특별히 더 격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수화로 인사하고 있다. 김 여사는 "틀리지 않습니다. 우리는 다릅니다. 못하는게 아닙니다. 자신만의 방식대로 하는 것입니다"를 수화로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