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회장-이철우 도지사, 경북 지역 중소기업 지원 강화

김선국 기자입력 : 2019-10-21 16:00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1일 경상북도청 호국실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지역경제 및 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김기문 회장과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서병문 중앙회 부회장, 김정욱 대구경북중소기업회장, 김성섭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 경북지역 업종별 중소기업대표와 도청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중앙회는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지원요청 ▲농민지원사업 관련 불공정거래(농약판매)개선 ▲경북 기계・부품기업 수출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노란우산공제 가입장려금 지원사업 요청 ▲경북 소상공인 사회보험 지원 등 경북지역 중소기업과 협동조합 애로해소를 위한 16건의 과제를 건의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사진=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은 “글로벌 무역갈등과 기업의 저성장 기조, 장기 내수침체 등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악화된 대내외 환경에도 지역 발전을 위해 중소기업들은 끝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묵묵히 혁신하는 지역 중소기업을 위한 경상북도의 적극적인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철우 도지사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 지원조례를 지난 9월 제정하고 전국 최초로 모든 수출기업에 단체수출보험을 적용했다"며 "일본수출규제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에 있는 도내 중소기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기업을 위한 경상북도’라는 말을 들을 때까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