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학생부 비교과 폐지되면 면접 강화 가능성"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0-21 13:38
교육부총장 "정시 확대는 안 할 듯"…유은혜 "면접에 외부인사 참여 필요"

[사진=교육부]


홍기현 서울대학교 교육부총장은 2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및 소관 공공·유관기관 종합감사에서 "학교생활기록부에서 비교과영역이 폐지되면 면접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장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비교과 영역을 덜어내면 교과와 세특(세부 특기사항)만 남는데, 그러면 서울대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중심(정시) 선발을 확대할 것 같으냐"고 묻자 "그렇게 될 거 같진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학교에서 독자적으로 하는 면접 등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학생이 지원하려는 학과에 맞는 교과목을 들었는지, 그것을 통해 무엇을 배웠는지 등을 확인하는 면접을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어 홍 부총장은 조 의원이 "교과 중심 선발이라고 봐야 하느냐"고 묻자 "지금도 (비교과영역은) 적성과 진로를 확인하는 것이지 비교과 자체가 큰 영향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대학이 학종에서 어떤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하는지 객관적인 기준을 제시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결국 면접관 판단이지만, 가령 이공계 진학 학생이 과학 심화 과정을 들었는지 등 어느 정도 가이드라인은 학부모와 학생이 예측하고 안심하도록 공개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생부 평가 공정성 강화 방안에 관해 "면접 평가 기준을 투명하게 알리고, 신뢰도 있는 외부 인사가 면접 과정에 참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