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서산에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 구축”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19-10-21 14:00
- 양승조 충남도지사, 21일 서산방문…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 계획 밝혀 - 대산석유화학단지와 연계 통해 첨단정밀화학산업 중점 육성 등
충남도가 국내 화학 산업 고부가가치화 선도를 위해 서산시에 ‘충남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21일 민선 7기 2년 차 서산시 시군방문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맹정호 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정책협약은 서산대산석유화학단지와 연계를 통해 첨단정밀 화학 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초석유화학 및 첨단정밀화학 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 종합적인 화학분야 기술지원시설인 스마트분석지원센터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이 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로 계획하고 있으며, 230억 원(국비100, 도비40, 시비40, 민자50)이 투입될 것으로 추정됐다.

당장 이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충남권 첨단화학소재 연구개발 및 생산, 시험분석·인증, 신뢰성 평가, 기술지원 서비스, 사업화 등이 원-스톱(One-Stop)으로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내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이 같은 사업계획서를 제안할 예정이다.

양 지사는 “서산 석유화학 산업은 2000년대 접어들면서 대규모 수출증가 등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며 이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 수준의 석유화학 중심지로 발돋움했다”며 “이번 협약이 화학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단단한 토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센터 구축을 통해 대산 특화단지 내 기능성 화학소재 강소기업을 유치·육성하고, 충남에 소재한 7300여개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며 “서산이 화학산업의 메카로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협약에 앞서 서산 보훈회관과 노인복지회관 등을 찾아 현황을 청취하고, 노인일자리 확대 및 사회활동 등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서산 베니키아호텔로 자리를 옮긴 양 지사는 시민들과 함께 도정 비전 및 방향을 공유하고, 대화를 통해 현안 사항을 청취했다.

시민들은 사전에 준비한 복지, 지역경제, 환경·안전, 문화·관광, 주민자치 농업, 민관협력 등에 대한 분임 토의를 열고, 주제발표를 통해 정책 추진 필요성을 제시했다.

실제 시민들은 △대산임해산단 인프라 확충 △환경시설 확충 △백제유적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농업인 복지 증진 △민관협력 활성화 등 6개 분과 10개 주제를 토의했다.

양 지사는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 중 하나인 대산석유화학단지는 서산을 넘어 우리 충남과 대한민국의 무궁한 성장을 위한 토대이다”라며 ”서산을 충남의 산업경제를 선도하는 화학산업의 메카로 조성, 대한민국 발전의 구심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서산시민이 제한한 총 33건의 건의와 제안 가운데 노인보호구역 CCTV 설치사업 등 총 13건의 건의 사항을 완료하고, 15건은 추진 중에 있다.

나머지 5건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협의를 통해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