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韓정부, 내달 한일 정상회담 검토"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0-19 10:58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9일 "한국 정부가 내달 국제회의에 맞춰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한일 관계 소식통의 설명을 근거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다음 달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한국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효력을 상실하는 11월 23일 전에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 관계 악화에 제동을 걸겠다는 생각으로 회담을 검토한다고 요미우리는 밝혔다.

일본 측이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한편 이낙연 총리는 내주 일본에서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며 이를 계기로 아베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여기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 또는 구두 메시지를 이 총리를 통해 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