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도시재생뉴딜사업 최초 공공임대주택 착공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0-18 10:49
구도심 내 공공임대 240가구 및 생활형SOC 공급

광명너부대 사업지구 조감도 [이미지=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기관 제안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초로 '광명너부대 공공임대주택 건설사업'에 대한 공사 입찰공고를 시행하고, 본격 사업착공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광명너부대 사업지구는 2017년 1차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됐다. 경기 광명시 광명동 776-16 일원으로 현재 저지대 상습침수구역에 약 60가구의 무허가 가옥이 밀집한 지역이지만, 인근에 지하철 7호선 등 교통망이 우수하고 목감천 및 너부대 근린공원이 있어 개발 완료시 최상의 주거요건을 갖추게 된다.

사업기간은 올해 12월부터 2023년까지 약 4년이며, 우선 1단계 사업으로 기존 거주민의 둥지 내몰림을 방지하기 위해 광명시 소유 부지에 2021년까지 국민임대주택 70가구를 건설해 순환이주주택으로 공급한다.

2단계로 대학생, 신혼부부, 고령층 및 무주택 취약계층에게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행복주택 170가구를 건설하며, 특히 젊은 층의 유입을 위해 생활형SOC 시설인 시립어린이집, 창업지원센터, 공영상가 및 공영주차장을 2023년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 입찰공고의 건축, 기계, 토목공사 입찰 예정가격은 288억 원이다. LH는 광명너부대 사업지구 착공을 시작으로 올해 12개, 내년 35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조기 착공할 계획이다.

고희권 LH 도시재생본부장은 "LH는 사업지구 내 주거, 상업 및 생활형SOC 시설이 복합된 어울림플랫폼을 제공해 입주민들의 편익향상 및 도시재생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