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마포구 노후주택 찾아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

노경조 기자입력 : 2019-10-16 11:06

대우건설 직원들이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노후주택을 찾아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조달본부‧재무관리본부‧푸르지오서비스 직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성산동에 위치한 노후주택 가구를 찾아 도배, 장판 및 문틀 교체, 단열 작업 등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펼쳤다.

대우건설은 지난해부터 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주택 보수와 시설물 설치 등 재능기부 활동을 통해 어려운 이웃의 주거 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 총 6회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희망의 집 고치기에는 대우건설 임직원들이 매달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모아 마련한 '임직원 동전모아 사랑실천하기' 기금이 사용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릴레이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