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장관에 김오수 차관 거론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0-15 07:19
靑, 후임 법무부 장관 인선 고심…시일 걸릴 수도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하면서 후임 장관 후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기 법무부 장관은 고강도의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14일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가장 유력한 후보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 6월 22일 법무부 차관에 발탁된 김 차관은 전남 영광에서 태어나 광주 대동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30회 사법고시에 합격했다. 이후 사법연수원 20기를 수료, 특수부 부장검사와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의 초대 부장, 제42대 법무연수원 원장 등을 지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지난 9월 18일 오후 국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실에서 면담을 위해 대기하다 나 원내대표를 만나지 못한 채 원내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박상기 전 법무장관, 조 장관 등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발탁된 법무장관이 모두 교수 출신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특수부 검찰 출신인 김 차관은 검증 변수가 남아 있는 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그동안 비(非) 검찰 출신 인사를 법무장관으로 임명해 왔다.

이에 따라 한인섭 서울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참여연대 공동대표 출신인 하태훈 고려대 법대 교수 등도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선 '조국 효과'로 국민 눈높이 인사 기준이 엄격해진 만큼 조 장관 후임 발탁에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울러 조국 수사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4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조 장관과 윤 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며 윤 총장의 이름을 함께 거론해 눈길을 끌었다. '조국발 검찰개혁'이 물 건너간 만큼 윤 총장의 퇴진을 간접적으로 압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