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침낭 성능 비교결과…코베아 ‘트로피칼1800’·몽벨 ‘패밀리백1’ 우수

서민지 기자입력 : 2019-10-13 13:45
코베아 ‘트로피칼1800’ 보온성 뛰어나·몽벨 ‘패밀리백1’ 세탁 후 솜뭉침 적어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침낭 종합결과표. [표=한국소비자원]

시중에서 판매되는 주요 브랜드의 침낭 제품이 보온성이나 세탁 후 뭉침 정도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3일 소비자에게 ‘사각 합성(솜) 침낭’에 대한 객관적인 상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시중에서 판매되는 6개 브랜드의 8개 제품을 대상으로 기능성, 뭉치지 않는 정도,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침낭의 보온성과 뭉치지 않는 정도, 색상변화 등 품질에서 제품 간 차이를 보였고, 대부분 제품이 의무사항인 방염 여부에 대한 표시가 없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해물질 등 안전성은 조사 대상 제품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낮은 외부 온도로부터 몸을 따뜻하게 유지해 주는 성능인 보온성을 평가한 결과 코베아 ‘트로피칼 1800’ 제품이 세탁 전후 모두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버팔로 ‘코튼 사계절 침낭’ 등 3개 제품은 세탁 전에는 우수했던 성능이 세탁 후에는 다소 떨어지긴 했지만 양호한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인체에서 분비되는 땀을 외부로 배출시키는 성능 평가에서는 몽벨 ‘패밀리백1’ 등 6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1개 제품은 보통 수준이었다.

세탁 후에 침낭의 솜이 뭉치지 않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에서는 몽벨 제품이 상대적으로 솜의 뭉침 현상이 적어 우수했고, 버팔로(코튼 사계절 침낭), 빈슨메시프(아이테르 침낭 기본형) 등 2개 제품은 일부 뭉침 현상이 있어 보통 수준이었다.

침낭의 겉감이 햇빛에 노출됐을 때 원래 색상을 유지하는 성능인 일광견뢰도 평가에서는 몽벨 ‘패밀리백3’ 등 2개 제품이 섬유제품 권장기준에 미흡했다.

소비자원은 침낭 제품의 경우 의무적으로 방염 여부를 표시해야 하지만, 8개 중 7개 제품이 이를 표시하지 않는 등 가정용 섬유제품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을 권고했다.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