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11.15촉발지진 범대위, 포항지열발전소 시추탑 등 시설물 매각 반대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10-10 16:42
10일, 성명서 통해 “포항지열발전소 시설 현장 보존은 필수적”

포항지열발전소 전경.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포항 촉발 지진 현장인 포항지열발전소 시추탑 등 시설물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범대위는 10일 성명서를 내고 “최근 일부 언론의 ‘포항지열발전소 부지와 시추탑 등 시설물 매각 추진’ 보도를 접하고 포항시민들은 분노를 금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 보도가 사실임을 뒷받침이라도 하듯 최근 중국 기술자 수명이 포항지열발전소 현장을 찾아 시추기 등 장비를 점검하고 갔음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만약 이 같은 보도가 사실이라면 해당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열발전소 시설물 매각 추진을 즉각 중단 시켜야 한다”며 “포항지진에 대한 정확한 원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포항지진으로 인한 각종 민·형사 사건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포항지열발전소 시설의 현장 보존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범대위는 또 “지열발전에 따른 인공지진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컸던 스위스 바젤(2016년 규모 3.4)의 경우만 보아도 3년 뒤 지열발전 프로젝트를 영구 중단하는 한편, 정부는 지진 추가 발생 예방을 위해 상당 기간 행정적이고 과학적인 현장 보존 조치를 취했음을 분명히 주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범대위는 “포항시도 정부와 적극 협의해 부지와 시설물 매입 등 현장 보전 노력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 이와 함께 ㈜넥스지오, 신한캐피탈, 포스코 등 부지 및 시설물 소유기관들은 포항시민들에게 두 번 다시 잘못을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포항시민들의 동의 없이 임의로 매각을 추진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범대위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지진 피해가 제대로 복구되지 않은 상황에서 매각 후 일어나는 집단 항의 등 시민들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음을 직시, 다시 한 번 신중히 판단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