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두손 모으고 류현진 응원하는 배지현 전 아나운서

김세구 기자입력 : 2019-10-07 13:17

[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