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춘재 총 14건의 살인·30여건 성범죄 자백"

홍성환 기자입력 : 2019-10-02 10:04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씨가 화성사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2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이씨가 9차례 대면조사에서 이같이 털어놨다"고 밝혔다.

화성사건은 모방범죄로 드러나 범인이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하고 10차 사건까지 총 9차례 발생했다.

이씨는 화성사건에 더해 5건의 살인사건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또 30여건의 강간과 강간미수 범행도 털어놨다.
 

이춘재[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