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日 원전오염수 해상 방출 가공할 위험…방관할 수 없어"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9-30 11:31
후쿠시마대응특위 긴급전문가 토론회 국회서 열려 김한정 "日, 해상방출로 방향잡아…방관할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상방출대응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한정 의원이 30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이 가져올 수 있는 가공할 위험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 그리고 국제적 감시 체제도 구축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한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수 해상방출 왜 위험한가, 대책은?' 긴급 전문가 토론회에서 "2022년이면 현재 후쿠시마에 가둬놓고 있는 원전오염수의 저장용량이 한계에 달한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이미 해상방출 쪽으로 정책을 잡아놓고 일본 국내뿐 아니라 국제 여론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방관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한정 의원은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의 동의와 충분한 협의없는 일본의 독단적 대책이 가져올 수 있는 재앙적 대책을 경고하고 있다"며 "최근 IAEA(국제원자력기구)도 국제사회의 공동대응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앞으로 미국이나 중국 등 연안 관련국과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했다.

지난주 일본을 다녀왔다고 밝힌 김한정 의원은 "일본 정부는 모순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 내년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을 완전한 올림픽, 성공적 올림픽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것에 대해 평가하지만, 후쿠시마가 안전하다는 캠페인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한정 의원은 "후쿠시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일본 정부의 노력을 비하하려는 게 아니"라며 "오염수 문제나 후쿠시마에 대한 여러 문제점에 대해 투명하고 개방적이며 과학적이고 또 국제 협력적인 자세로 일본 정부가 임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기 때문에 그렇다"고 했다.

또 "일본 정부의 움직임과 달리 일본 어민들은 후쿠시마 오염수 해상 방출에 대해서 반대하고 있다. 일본 국민들은 도쿄 올림픽의 성공을 바라고 있지만 한편으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대처 방식, 지금까지의 태도에 대해서 매우 불신과 불만을 갖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김한정 의원은 "우리는 이 양면을 다 살펴봐야 한다. 우리는 국제연대를 추구할 때, 후쿠시마 오염수의 안전한 제어 위험성에 대한 국제적 대응에 나설 때, 일본정부와 국민을 구분해서 생각해야 된다. 이런 부분도 감안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던 김영춘 의원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일본에서는 아직 (오염수 해상 방출이) 결정된 것도 아니고 시간이 남아있는데 한국이 호들갑을 떤다고 한다"면서 "그런데 (오염수 방출이) 결정되고 나서 이의 제기하고 반대해봐야 소용이 없다"고 했다.

김영춘 의원은 "일본에서는 후쿠시마가 안전하다고 하지만 제가 5년 전에 갔을 때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도로나 주택, 논밭 등의 방사능은 측정량이 낮지만, 도로를 조금만 벗어난 수풀에 들어가면 방사능 농도가 급증하는 것을 휴대용 측정기로 실감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에서 오염수를 방류한다고 했을 때, 희석한다고는 하지만 장기적으로 바다 생물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또 바다 생물을 섭생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전혀 보장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위 위원인 설훈 최고위원 또한 "오염수를 해상에 방류한다는 것은 정말 말도 안 된다"며 "생명에 대해서 하나도 관심이 없다는 얘기다. 이건 정말 규탄받아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 생명을 우리가 지켜야지 누가 지키나, 힘을 합쳐서 일이 잘못된 길로 들어가지 않게 합동해서 막아내겠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성규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장과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가 발제자로 나서,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현황 및 정부 대응현황, 예상되는 문제와 대응 방안에 대해 얘기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원전오염수는 후쿠시마 원전 인근 지하수가 원자로 건물 틈으로 유입되면서 2018년 기준 하루 약 170톤가량 발생하고 있다. 일본은 오염수 약 116만 톤을 저장 탱크에 저장 중이고 2020년까지 탱크 용량을 증설할 예정이지만 2022년이면 포화가 예상된다.

원전오염수 처리계획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입장은 '검토 중'으로 지층주입, 해양방류, 수증기방출, 수소방출, 고형화매설 등을 고려하고 있다. 일부 일본 관료는 해양방류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3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상방출대응특위(위원장 김한정) 주최로 '후쿠시마 원전수 방출 왜 위험한가, 대책은' 긴급 전문가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김한정 의원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