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자랑스러운 중앙인 상’ 받는다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9-29 15:06
대중문화예술 분야에서 활약한 공 인정해 수여 내달 1일, 중앙대 안성캠퍼스에서

국악인 출신 가수 송가인 씨[사진=중앙대]

국악인 출신 가수 송가인 씨가 모교 중앙대에서 상을 받는다. 중앙대는 내달 1일 안성캠퍼스 학생축제에서 동문 가수 송가인 씨에게 ‘자랑스러운 중앙인 상’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랑스러운 중앙인 상’은 사회·문화·예술 분야에서 한 해 동안 두각을 나타낸 중앙대 동문을 대상으로 수여하며, 올해 2회째를 맞았다.

지난해에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배우자인 유순택 여사(도서관학과)가 수상한 바 있다.

중앙대 관계자는 “송가인 동문은 대중문화예술 분야에서 크게 활약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기에 학교 차원에서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자 한다”며 선정 취지를 밝혔다.

송가인 씨는 중앙대 국악대학 음악극과에 지난 2005년 입학했다. 무형문화재 진도씻김굿 전수교육조교인 어머니 송순단 여사의 영향으로 중학교 때부터 판소리를 배웠다.

광주예술고를 거쳐 2005년 중앙대 국악대학 음악극과에 입학했으며, 졸업 후 각종 노래대회에서 뛰어난 역량을 보였다.

지난 5월, 종편방송국의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국내 각종 예능 프로그램과 행사를 통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중앙대 안성캠퍼스 축제는 내달 1, 2일 양일간 개최되며, 플리마켓, 동아리·응원단 공연, 초청가수(거미, 선미 등) 공연, 불꽃놀이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