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국내 부동산임대펀드에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부동산 간접투자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다.

2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에 설정된 10개 부동산임대펀드에 연초 이후 22일까지 2739억원이 들어왔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에선 1조4010억원이 빠져나갔다.

부동산 임대펀드는 임대 수익으로 배당금을 얻을 수 있고, 매각 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변동성이 큰 주식시장에서 대안상품으로 꼽힌다. 증시 변동에 영향을 덜 받고, 견고한 수익을 누릴 수 있어서다.

올해 수익률도 좋았다. 연초 이후 부동산임대펀드는 평균 4.86%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1년 동안 기록한 수익률은 6.64%다. 이에 비해 연초 이후 국내 주식형펀드와 채권형펀드는 각각 1.25%와 2.20%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장기 수익률은 더 좋다. 최근 3년 동안 부동산임대펀드는 16% 수익률을 올렸고, 5년간 수익률은 무려 110%다. 펀드 만기가 도래하면 기초자산 매각이 이뤄져 매각차익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상품별로 보면 ‘이지스부동산투자신탁194’은 올해 8.49%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6월 설정된 이 펀드는 서울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인근에 위치한 근린생활시설인 몰오브케이(건대CGV)에 투자한다.

또 '유경공모부동산투자신탁 1ClassF'가 6.04%로 뒤를 이었다. 2017년 6월에 설정된 펀드로,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하이트진로서초사옥 오피스빌딩에 투자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