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포토]"기후변화 막아라"...전 세계 400만명 운집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9-21 16:15
전 세계 150국 청년 주도로 모여..."이례적인 움직임"

[사진=EPA·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엔젤레스에서 청년들과 지지자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를 사흘 앞두고 열린 이번 시위는 △지구온난화 △해수면 상승 △아마존 화재 등 기후변화 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이른바 '세계 기후 파업'이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전 세계 150여개국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중고생을 포함한 청년들이 주도해 독일 140만명, 미국 뉴욕 25만명 등 400만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된다. 

뉴욕타임스(NYT)는 "현대사에서 부자 나라부터 가난한 나라에 이르기까지 청년 운동이 이번처럼 대규모로 광범위하게 나타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