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여가부 장관에 "반인륜범죄, 공소시효 적용 배제 검토"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9-19 18:4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가 확인된 것과 관련, "이번 기회에 아동성폭력 등 반인륜적이고 피해자에게 큰 상처를 주는 범죄에 대해선 공소시효 (적용을) 배제하는 것을 다시 한번 검토해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9일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의 국회 접견 자리에서 "의심되는 범인이 밝혀졌는데 안타깝게 살인사건에 대한 공소시효가 만료된 때"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성범죄, 데이트폭력 등 신종 여성폭력이 늘어나고 있다"며 "유형별 지원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면서 "여가부가 여성 편만 든다는 인식이 조금 있는 듯하다"며 "남성 청소년들과 많이 소통하고 공감하며 상호 간 이해하도록 하는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울산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19[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