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제약 ‘조아바이톤배 바둑 루키리그’ 22일 개막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9-18 15:44
8개팀 32명 바둑유망주 참가, 더블리그방식 4개월간 대장정 돌입

[사진=조아제약 제공]

조아제약은 오는 22일 오전 11시 한국기원 대회의장에서 ‘2019조아바이톤배 바둑루키리그’ 개막식을 갖는다고 18일 밝혔다.

조아바이톤배 바둑루키리그는 조아제약이 타이틀 후원을 맡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을,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협찬하는 대회다. 총상금 규모는 2억2750만원으로, 우승 상금 2000만원, 준우승 상금 1000만원이 주어진다. 리그 첫 라운드는 22일 오후 2시부터 열리며, 바둑TV를 통해 생방송된다.

조아제약 관계자는 “해당 대회는 지구력, 기억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 조아바이톤의 효과와 집중력, 지구력이 요구되는 바둑과의 연계성으로 바둑 유망주를 발굴하고자 지난해 시작됐다”며 “만 17세 이하 프로와 아마추어만 출전하는 대회로, 어린 선수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리그 8개 참가팀은 서울 양천대일바둑도장, 서울 푸른돌, 파주 한올 M&C, 인제설원명작, 순천 한국바둑중학교, 순천 한국바둑고등학교, 여수 진남토건, 부산 이붕장학회다.

첫 해 챔피언 인제 설원명작은 지난해 팀의 아마추어선수였던 한우진 초단과 ‘천재소녀’ 김은지(12) 선수를 데려오며 2연패에 도전한다. 전기 대회 2위를 차지한 서울 푸른돌은 지난 시즌과 동일한 프로선수 현유빈 2단이 나선다. 이밖에 여수 진남토건은 윤예성 초단을, 부산 이붕장학회는 오병우 초단을 새로운 프로선수로 영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