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액상형 아세트아미노펜 진통제 ‘타미노펜’ 출시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9-18 10:07
연질캡슐형으로 정제 대비 효과 빠르고 부작용 낮아

GC녹십자 액상형 진통제 ‘타미노펜’ [사진=GC녹십자 제공]

GC녹십자는 액상형 진통제 ‘타미노펜’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타미노펜은 아세트아미노펜이 주성분인 해열진통제로, 두통과 발열, 통증, 신경통 등에 효과가 있다.

아세트아미노펜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NSAIDs) 성분에 알러지 등 과민반응을 보이는 환자도 복용이 가능하다.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평가한 안전성 등급에서 임산부와 수유부도 안심하고 복용할 수 있다고 판단한 B등급에 포함됐다.

타미노펜은 연질캡슐형으로, 정제 제품 대비 체내흡수율이 높아 치료효과가 빠른 것이 특징이다. 정제형 단점인 속쓰림을 비롯한 위장 관련 부작용도 적다. 10캡슐 포장단위로 구성됐으며, 증상에 따라 하루 3~4회, 1회 2캡슐씩 복용하면 된다.

윤진일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연질캡슐형의 아세트아미노펜 진통제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선호도와 니즈를 반영해 제품을 출시했다”며 “향후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