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국내 방송·미디어 산업 낡은 규제 개선할 것"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9-16 16:03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급변하는 글로벌 방송·미디어 환경에 발맞춰 국내 낡은 규제를 적극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최 장관은 16일 서울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WAVVE)' 출범식에서 "통합 OTT의 출범이 산업계의 혁신 시도로만 그치지 않도록 기업들의 방송·미디어 분야 혁신서비스 개발과 경쟁력 제고를 적극 뒷받침하고, 국내 방송ㆍ미디어 산업이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도록 시장 경쟁을 제약하는 낡은 규제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최 장관은 축사를 통해 지상파 방송 3사(KBS, MBC, SBS)와 SK텔레콤의 통합 OTT 서비스 ‘웨이브(wavve)’ 출범을 격려했다.

그는 인터넷기반의 동영상 서비스 OTT가 위기와 기회 요인이 동시에 공존하는 분야라고 언급하며 "세계 최초 5G 기술의 상용화와 한류 콘텐츠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OTT 서비스가 미디어 분야의 서비스 혁신을 촉진해 간다면, 그간 정체되어 있던 국내 방송·미디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최 장관은 "유튜브와 넷플릭스의 괄목할만한 성장과 애플, 디즈니사의 OTT 시장 진출을 통해서도 보듯이 향후 국내 시장이 글로벌 미디어업계의 격전지로 변할 우려도 있는 반면, 한편으로는 올해 4월 세계 최초로 이루어낸 5G 기술의 상용화와 우수한 한류 콘텐츠의 대외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OTT 서비스가 미디어 분야의 서비스 혁신을 촉진해 그간 정체돼 있던 국내 방송·미디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웨이브 서비스가 국내 OTT 시장의 선도자로서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과의 공정한 경쟁과 유기적 교류·협력을 촉진하고 이용자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시장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방송·미디어 산업의 지평을 세계로 넓혀 나가는 데에도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최 장관은 방송·통신사들도 콘텐츠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나아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의 기술개발과 활용에도 많은 투자와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주문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열린 '웨이브(wavve) 출범식' 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