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같이 화낸' 文대통령,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에 '직접 제동'…백지화 수순 밟을 듯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9-11 11:33
靑, 文대통령 단호한 어조로 "개별 대통령기록관 원치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가 추진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해 "원하지 않는다"며 11일 백지화를 전격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기록관은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도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하는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고 언급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해당 내용을 접하고 불같이 화를 냈다"며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지난 10일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관 시점은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오는 2022년 5월로 잡았다.

총규모는 3000㎡이며, 내년도 예산안에 부지매입 비용 등 32억1600만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는 이유로 △현 대통령기록관 공간 부족 △전임 대통령의 기록물 열람권 보장 △적극적인 기록물 이관·보존 유도의 필요성 등을 꼽았다. 현재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은 83.7%에 달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개관 추진을 반대함에 따라 사실상 백지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