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지도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성공은 못한 듯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9-11 10:04
노동신문 등 北 매체 "김정은 동지께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현지 지도" 일부 내륙 떨어진 것으로 보여…지난 5월 이후 10차례 도발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북한이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 9월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하시었다"며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부합되었으며 무기체계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 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되었다고 하셨다"면서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리셨다"고 전했다.

그러나 신문은 과거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때처럼 이날 발사에 대해 '성공했다'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때문에 이날 발사가 목표를 맞추지 못했거나 김 위원장 기대에 못 미쳤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지난 10일 오전 6시 53분, 오전 7시 12분경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로 탐지됐고, 정점고도는 50∼60㎞로 추정된다.

정부 소식통들도 이날 발사된 단거리 발사체 중 한 발은 내륙에 떨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 분석이 맞다면 북한의 발사가 성공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사진에는 지난달 24일 발사 때와 같은 차륜형 이동식발사대(TEL)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됐다.

시험사격에는 최근 인민군 총참모장에 임명된 박정천 육군대장과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조용원·리병철·김정식 등 당 제1부부장 및 부부장과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 등 국방과학 부문 간부들도 동반했다.

한편, 북한의 이번 발사시험은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지 17일만에 일어난 추가 도발이다. 북한은 지난 5월 이후 지금까지 10차례에 걸쳐 20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급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