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트로닉스, 자율주행핵심기술 ‘C-V2X’ 중국서 선봬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9-09 17:53

중국 장쑤성 우시에서 열린 ‘2019 세계 사물 인터넷 전시회(WITO)’에 참가한 켐트로닉스 부스 전경.[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전자용 약품 제조업체 켐트로닉스가 중국 장쑤성 우시에서 열린 ‘2019 세계 사물 인터넷 전시회(WITO)’에 참가해 C-V2X(셀룰러-차량‧사물통신) 기술을 최초로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장쑤성 정부는 첨단 사물 인터넷 기술 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2010년부터 전시회를 열고, 글로벌 최신 기술을 공유하는 등 관련 산업 간 협력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통합 혁신, 지능형 연결’을 주제로 열렸다. 포춘 500기업 중 사물 인터넷 분야 유망 기업 40곳, 18만 여명이 참가했다. 행사는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이다.

이번 행사에서 캠트로닉스는 C-V2X를 비롯해 WAVE-V2X 차량 탑재 장치(OBU), 노변 장치(RSU),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등 자체 개발한 최첨단 자율주행 관련 장비를 선보였다.

V2X 분야 통신 기술은 크게 웨이브 통신에 기반한 WAVE-V2X와 셀룰러 통신을 활용한 C-V2X로 나뉜다. C-V2X는 기존 이동통신사 기지국을 이용할 수 있어 전용 RSU를 세워야 하는 WAVE-V2X에 비해 초기 도입 비용이 저렴하다.

김보균 켐트로닉스 대표이사는 “중국 내 자율주행 시장 확대에 대비해 현지 협력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중국 정부의 통신 표준 정책 변화에 긴밀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공격적인 연구개발 투자로 확보한 기술 역량을 발판으로 중국을 넘어 세계 자율주행 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