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운용 무주공산? 8인 주주 '도토리 키재기'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8-26 05: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휴먼자산운용 최대주주가 누구인지 회사 밖에서는 알기 어려워졌다. 주주 8인이 저마다 지분을 고만고만하게 쥐고 있어서다.

25일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를 보면 휴먼자산운용 최대주주였던 이병국씨는 얼마 전 이 회사 주식 17.30%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8.65%를 김영호씨에게 팔았다. 이병국씨와 김영호씨는 지분을 똑같이 8.65%씩 가지게 됐다.

여기에 9%대 지분을 보유한 주주도 6명 더 있다. 최희정씨와 장기웅씨 2명이 가진 지분은 나란히 9.60%로 똑같다. 최운선씨와 김동희씨, 정찬기씨, 서선애씨 4명도 저마다 9.20%씩 동일하게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이처럼 8~9%대 지분을 쥔 8명 가운데 연대하는 우호세력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우호세력이 없다고 가정하면 지분을 3.50% 가진 최철호 휴먼자산운용 대표가 캐스팅보터가 될 수도 있다.

휴먼자산운용 관계자는 주식을 새로 사들인 김영호씨에 대해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했다. 이 회사는 2015년 10월 사모펀드 전문 자산운용사로 세워졌다. 적자가 이듬해부터 이어졌다. 올해 6월 말까지 누적 순손실은 13억원을 기록했다. 자본잠식률은 71%를 넘어서고 있다.

옛 휴먼자산운용 최대주주인 이병욱씨는 2017년 신승범씨와 함께 지큐자산운용을 다시 만들었다. 현재 지큐자산운용 1·2대주주는 각각 이병욱씨(24.70%)와 신승범씨(21.60%)다.

지큐자산운용도 결손법인이다. 올해 2분기 매출 2억3000만원에 순손실 2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말 결손금은 15억원으로 집계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