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방송사업자 대상 '외주제작 거래 가이드라인' 설명회 개최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8-22 16:19
방송통신위원회는 22일 지상파 4사와 종합편성PP를 대상으로 '방송프로그램 외주제작 거래 가이드라인(이하 가이드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

방통위는 지난 7월17일 과기정통부와 공동으로 방송사-외주제작사 간 투명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상생의 외주제작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설명회는 오는 11월 가이드라인 시행을 앞두고 방송사가 이를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설명회에서는 주요 조항별 유의사항과 이행 점검 내용을 비롯한 방통위의 향후 점검 계획 등을 설명했다.

방통위는 올해 11월 가이드라인 시행 이후 12월에 방송사의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다. 가이드라인 준수사항의 계약서 반영 및 이에 따른 거래 여부, 표준제작비 산정기준 마련 여부, 상생협의체 운영계획 및 결과보고서 작성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2020년 이후에는 6개월 간 외주 계약 분을 대상으로 반기별로 점검을 실시하게 된다.

방통위 관계자는 "공정하고 합리적인 외주제작 거래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가이드라인이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며 "오는 12월부터 가이드라인 준수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아주경제]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