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태양광·풍력 '신재생에너지 전력' 2050년 50% 목표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08-22 11:58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 발표…오거돈 "원전 일변도 에너지 정책을 친환경에너지로 다변화"

고리원전 모습. [사진=고리원전 제공]


부산시는 22일 제16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원전 중심 에너지 정책을 태양광과 풍력 등으로 다변화하는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시민들이 주도해 내용을 만들고, 정책 실효성 확보를 위해 실행 가능한 목표치로 설정한 상향식 에너지정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게 부산시의 설명이다.

시민단체, 학계, 기업 등 민간 전문가 50명으로 구성된 워킹그룹은 공청회와 청년토론회 등을 20여 차례 개최하는 등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계획(안)을 마련해 에너지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쳤다.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및 경주(2016년 9월)‧포항(2017년 11월) 지진 이후 안전한 에너지에 대한 시민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에서 제시하는 부산의 미래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도시, 부산’이다.

이를 위한 정책목표로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자립률을 2030년 20%, 2050년 50%, 에너지효율화를 2030년 18%, 2050년 34%로 설정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4대 전략과 15대 중점과제를 선정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첫 번째 전략인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분야는 △도시형 태양광 보급 △해상풍력 조성 및 실증 △수소연료전지 보급 △해양에너지 개발 등 4대 중점과제로 구분된다. 

임야 등 설치가능 유휴부지가 부족한 우리 시의 특성을 고려, 건물형․지붕형 태양광을 중심으로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BIPV), 농지활용 태양광 등 도시형 태양광을 적극 보급, 267MW(2022년) → 1027MW(2030년) → 1998MW(2050년)로 확대한다.

청사포에 조성 중인 지역 최초의 고정식 해상풍력을 기반으로 풍황이 풍부한 동부산과 서부산권에도 고정식 해상풍력을 확대하고, 장기적으로 실증을 통한 기술 축적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보급 확대 등 해상 풍력 조성 및 연구개발에 주력하여 41MW(2022년) → 295MW(2030년) → 1406MW(2050년)로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차세대 먹거리 창출을 위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맞춰 에코델타시티에 조성 중인 신도시, 산업단지에 대용량 연료전지를 보급하고, 가정, 상가 등에도 소형 생활형 연료전지 보급을 추진해 47MW(2022년) → 331MW(2030년) → 623MW(2050년)로 확대 설치한다.

해양수도 부산의 특성을 살려 해상태양광, 부유식 풍력, 조류 등 신기술 실증을 통해 해양에너지 개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이러한 정책으로 현재 165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용량을 2030년 1665MW, 2050년까지 4039MW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에너지효율화 및 수요관리

두 번째 전략인 에너지효율화 및 수요관리 분야는 △고효율기기 및 스마트에너지 보급 △산업 및 수송부문 에너지효율화 △민관 에너지 절약 생활화 등 3대 중점과제로 구분된다. 

발광 다이오드(LED), 에너지 저장 장치(ESS) 보급, 전력수요반응자원시장 참여 확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지능형전력망 구축 등을 통해 고효율기기 및 스마트에너지를 적극 보급하고, 기업 에너지진단, 시설개선, 전기, 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 대중교통 활성화 등 산업․수송 부문의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한다. 또, 에너지 시민절약 실천공모사업, 에너지홈닥터 확대, 시민단체 주도로 에너지절약 캠페인 등 민관 에너지절약을 생활화를 적극 지원한다.

이러한 정책을 통해 2030년 18%, 2050년 34%를 에너지효율화를 달성해 최종 에너지기준수요 683만8000toe(2030년), 727만5000toe(2050년)를, 최종 에너지목표수요 629만2000toe(2030년), 592만6000toe(2050년)로 각 8%, 18%를 절감한다.

◇에너지신산업 육성

세 번째 전략인 에너지신산업 육성 분야는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 육성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BIPV), 부유식 등 신기술 연구개발(R&D) 실증 △파워반도체 등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해양수소에너지 생산거점 조성 △부산통합에너지센터 설립 등 5대 중점과제로 구분된다. 

신재생에너지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시장에 안정적 안착을 위해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을 2030년 130개, 2050년 300개를 발굴·육성하고, 부산의 특성을 살린 건물형 태양광과 부유식 해상풍력 등 신기술에 대한 연구투자와 실증을 통해 대내외 경쟁력 강화를 선도해 나간다.

상용화센터 등 인프라 구축, 지역 인력양성을 통해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에 첨단기업 유치로 파워반도체 등 신산업 클러스터를 2023년 인프라 구축, 2030년에 조성 완료한다. 그리고 산하기관에 분산된 에너지업무를 통합 개편해 연구개발, 에너지정책 수립, 신재생에너지 보급 등 에너지산업 육성 전문기관인 부산통합에너지센터를 2023년까지 설립, 시민사회의 요구에 부응할 계획이다.

◇시민참여형 네트워크 운영

네 번째 전략인 시민참여형 네트워크 운영 분야는 △민관 거버넌스 운영 △부산 에너지시민헌장 제정 △시민참여형 발전사업 활성화 등 3대 중점과제로 구분된다. 

에너지 정책결정과 의견수렴 과정에 민간 참여를 더욱 확대하고, 시민아카데미 등 시민전문가 양성과 시민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민관 거버넌스 운영을 강화한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에너지 시민헌장을 제정해 시민의 권리와 의무 등 5개 실천의지를 담았으며, 초안 작성에서 완성까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시민주도형 시책으로 에너지 전환에 대한 사회적 가치 공유와 시민 실천의지를 결집한다.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공공기관 유휴뷰지를 활용한 발전수익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는 시민펀드형, 협동조합형으로 공익형 시민참여형 발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신재생에너지 비전 실현을 위해 2022년까지 국비·시비·민자 포함 6700억원, 2030년 4조4000억원, 2050년 12조8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한 고용창출은 2030년 3만2000명, 2050년 11만9000명으로 추산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미래 에너지전환은 이제 전 세계적으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원전 일변도의 에너지 정책을 점진적으로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친환경에너지로 다변화해 부산을 깨끗하고 안전한 클린에너지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