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체험교육 위해 삼성SDI 임직원이 나섰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8-21 15:24
-'푸른별 환경학교' 여름캠프 진행
올해도 삼성SDI 임직원들이 교사로 나서 환경의 중요성을 아이들에게 일깨웠다.

삼성SDI는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사업장 인근 지역아동센터 어린이 500여 명을 초청해 '푸른별 환경학교'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푸른별 환경학교는 삼성SDI와 환경보전협회, 기아대책이 함께 만든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체험 교육의 기회를 제공해 에너지와 지구 환경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기 위해 고안됐다. 태양광 자동차 경주, 기후변화 예방 컵 만들기, 환경보호 교육 등 체험 위주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2011년부터 진행된 푸른별 환경학교는 9년째 진행되고 있다. 환경 교육기회 제공에 중점을 두고 방학을 활용한 '여름캠프'와 학기 중 '찾아가는 환경 학교' 두 가지 형태로 사업을 전개 중이다. 올해 1학기에 찾아가는 환경학교에 3765명, 여름캠프에 500여 명의 어린이가 참여했다. 9년 간 총 약 2만 6000명의 어린이들이 환경 교육의 수혜를 받았다.
 

삼성SDI 푸른별 환경학교에 참석한 어린이들이 환경, 에너지 분야 체험학습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제공]

2016년부터는 교육용 버스인 '찾아가는 푸른별 환경버스'를 제작했다. 교육장비들을 버스에 설치해 날씨와 장소에 상관없이 수업을 진행 할 수 있게 됐다. 태양광 발전 체험을 비롯해 환경문제와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수업도 버스에 설치된 다양한 교구들을 통해 진행할 수 있다.

삼성SDI는 올해 교육 대상을 기존 초등학생에서 중학생으로 환경 교육의 대상을 확대했다. 푸른별 학교라는 대표 브랜드를 중심으로 초등학생 대상의 '푸른별 환경학교'를 중학생 대상 진로 교육 프로그램인 '푸른별 꿈꾸는 학교' 와 청소년들의 방과 후 학습을 지원하는 '푸른별 미래과학교실'로 확대 개편했다. 모두 삼성SDI 임직원들의 신청을 받아 교사로 참여하는 것이 특징이다.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사장)은 "교육 기회가 적은 청소년들이 잠재적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미래에 희망을 심어주는 회사,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