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업부 장관, 日 경제보복에 "정부와 업계 한 몸처럼 움직여야"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8-04 11:18
산업부, 반도체·車 등 11개 업종 단체 대표와 긴급 만남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4일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금은 정부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한 몸처럼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11개 업종별 협회·단체 대표와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를 열었다.

일본이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이후 정부와 업계가 처음 한자리에 모여 산업별 영향과 대응책을 점검한 것.

이날 회의에는 △반도체 △전지 △자동차 △로봇 △기계 △디스플레이 △화학 △섬유 △철강 △전자정보통신 △조선 등 11개 업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지난 2일 이뤄진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른 업종별 영향과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기업의 애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업종별 대표는 "각 업종의 상황에 맞는 대응계획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필요한 정부의 지원과 제도를 개선해달라"고 건의했다.

정부는 기업의 수급차질 방지와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종합 대응계획과 다음주 발표 예정인 '소재·부품·정비 경쟁력 강화 방안'을 설명했다.

성 장관은 "소재·부품·장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수요·공급기업 간 원활한 협력이 중요하다"며 "차제에 국내 공급망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수요-공급기업간의 다양한 협력 모델 구축을 위해 자금·세제·규제 완화 등 모든 지원책을 패키지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협력모델의 성공을 위해서는 수요기업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성 장관은 "정부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한 몸처럼 움직여야 한다"면서 "정부는 비상한 각오 아래 가용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운영 중인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업종별 단체와 함께 기업의 애로사항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해결해 나가면서 산업부 차관 주재로 고위급 소통 채널인 '업종별 라운드 테이블'을 마련해 업종 내 주요 수요·공급기업과 함께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업계의 애로·건의 사항은 관계 부처 합동 조정회의를 통해 즉각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진교영 반도체산업협회장, 공영운 자동차산업협회 부회장, 서유성 로봇산업협회 부회장, 신계철 기계산업진흥회 부회장, 김철영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 안효철 정밀화학산업진흥회장, 황정모 화학섬유협회 이사, 장인화 철강협회장, 황창섭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부회장, 이성근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오정강 전지산업협회 일반임원과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