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사단 병사 스스로 목숨 끊어…동기생들, 나이 어리다며 폭언·폭행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7-23 22:29
51사단에서 또다시 한 병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23일 KBS '뉴스9'에 따르면 지난 5월 51사단 병사가 청원 휴가를 나와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알고보니 동기생들이 지난해 9월부터 폭언과 폭행을 한 것. 가해 병사 3명은 피해 병사가 어리다는 이유로 궂은일과 심부름을 시키며 괴롭혔다.

이에 해당 병사는 지휘관에 고충을 토로했으나 별다른 조치를 받지 못했고, 휴가를 나왔다가 가해 병사로부터 화해 종용 전화를 받고 난 후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다.

당시 피해 병사는 입대 후 7차례에 걸친 인적성 검사에서 5차례나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었지만, 해당 부대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피해 병사 아버지는 간부들의 관리감독이 소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KBS]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