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의 폭탄 선언…"일본교류사업 전면 재검토"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07-23 11:02
23일 일본의 경제제재 '초강경 대응책' 입장문 발표

오거돈 부산시장.[사진=부산시 제공]

오거돈 부산시장이 일본의 수출규제 방침과 관련, "교류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초강경 입장을 발표했다.  

오 시장은 23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일본 아베 정부가 부당한 경제제재 조치를 철회하기는커녕 그 범위를 더 확대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게다가 이처럼 부당한 제재의 철회를 요구하는 대한민국 문재인 정부에 대해 도를 넘는 무례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부산시는 그 어느 도시보다도 일본과의 활발한 교류가 진행되어 왔고, 또한 준비하고 있다. 이것은 역사의 진실을 밝혀야 하는 시대적 과제와 함께, 미래를 여는 동반국으로서 발전적인 양국 관계를 위한 노력이었다"며 "이러한 노력이 위기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양국 간의 긴장관계는 온전히 일본 아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따른 것이다. 다시 한번 부당한 경제제재의 철회를 요청한다"고 요청했다.

오 시장은 이어 "부산시는 시에서 주관하는 한일교류행사를 전면 재검토하겠다. 다만, 민간단체와 함께 진행하는 사업의 경우 시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고 해당 단체의 의견을 존중해 참여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행정부시장 주재로 예정돼있는 모든 교류사업 검토회의를 개최할 것"이라며 "일본정부가 부당한 경제제재를 철회하고 발전적 한일 관계를 위해 노력한다면 이러한 조치는 모두 즉시 원상 복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