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19, 수준별 수능 대비법은?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7-18 06:45
2020학년도 수능 시험일은 11월 14일 상위권, “취약점 보완 및 고난도 문제 대비 심화 학습 중요” 중위권, “효율적인 시간 배분과 전략적인 학습 필요” 하위권, “아는 것에서 모르는 것으로의 확장 학습 필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시험)은 11월 14일 시행된다. 시험일을 119일 남겨둔 시점에서 입시전문기업 에스티유니타스가 수준별 수능시험 마무리 대비법을 공개했다.

수능시험을 120여일 남겨 둔 이 시기에 많은 수험생들이 눈앞으로 다가온 수시 모집에서 어느 대학에 지원할지, 논술·적성·면접고사 등 대학별고사 대비와 자기소개서와 추천서 등 제출 서류 준비로 수능시험 대비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에도 이런 수험생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특히 학생부종합 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이 좀 더 늘어나면서 자기소개서 작성에 보다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는 수험생들이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껏 수시 모집을 착실히 대비해 온 수험생이라면 제출 서류와 대학별고사 등을 준비하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뒤늦게 수시 모집에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이것저것 생각해 봐야 할 것들이 적지 않다.

대학별 지원 가능한 전형 유형은 물론, 학생 선발 방법과 자기소개서 작성 여부, 논술․적성․면접고사 등의 출제 경향, 학생부 성적 산출 방법, 대학별 입학원서 접수 기간 등 전형 일정, 지원 가능 학생부 성적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이런 것들을 챙기다보면 수능시험 대비가 소홀해질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 기간 동안 수능시험 대비는 단순히 모르는 것을 알아가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 단, 1점이라도 아쉬운 상황에서 자신의 수준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공부로 만들자. 남은 기간 동안의 수능시험 대비는 수험생의 수준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상위권은 상위권대로 필요한 학습 방법이 있고, 중ㆍ하위권 역시 해야 할 과제가 따로 있기 때문이다.

◆상위권(1, 2등급), “취약점 보완 및 고난도 문제 대비 심화 학습 중요”

상위권 학생들은 전체 영역에 있어서 고른 성적을 보이며 개념 이해가 거의 완성된 상태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특별히 취약한 영역이나 과목이 있을 수 있다. 또한 높은 성적을 꾸준히 유지하는 영역이나 과목에서도 특정 단원이나 문제 유형만 나오면 점수를 까먹는 경우가 있다.

상위권에서 수능시험 1, 2점은 대학이나 모집단위를 변경해야 할 정도로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상위권은 취약점 보강 학습과 신유형 문제 및 고난도 문제에 대비한 심화 학습을 중심으로 계획을 세워 실천하는 것이 좋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위권(3∼5등급), “효율적인 시간 배분과 전략적인 학습 필요”

중위권 수험생들은 대부분 한두 영역에서 취약점을 갖고 있다. 특히 수학 영역에서 약점을 드러내는 경우가 많은데, 9월 수능 모의평가 이전에 수학 영역 취약점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

또한 중위권은 극복해야 할 점들이 상위권에 비해 많기 때문에 효율적인 시간 배분이 필요하고 보다 전략적인 학습을 해야 한다. 취약한 과목에도 이미 알고 있는 것이 있고, 알고는 있는데 정확하지 않은 것과 전혀 모르는 것들도 있다.

이 중에서 알고는 있는데 정확하지 않은 것들을 위주로 확실하게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렇게 하고도 시간이 남으면 전혀 모르는 것 중에서 시험에 자주 나오는 것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도전해보자.

◆하위권(6등급 이하), “아는 것에서 모르는 것으로의 확장 학습 필요”

하위권 수험생들은 한두 영역이나 과목에서만 강점을 보이고 나머지는 취약한 경향을 보인다. 또한 전체적으로 개념 정립이 미흡해서 기본기가 탄탄하지 못하다. 따라서 무엇부터 시작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 항상 불안한 상태에 놓여 있는 경우가 많다.

사실 갑작스런 성적 향상이란 기본이 어느 정도 잡혀 있는 상황에서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하위권 수험생들은 자신이 알고 있는 것에서부터 차츰 모르는 것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가는 방식으로 성적을 올리는 것이 좋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