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계기판, 생체인식·AVN 등 통합플랫폼으로 진화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7-17 11:37
특허청, 차량계기판 스마트 기능 통합 기술 특허 출원 10년전보다 6배↑
스마트카와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의 등장에 따라 주행속도, 연료량, 각종 경고 등 기본 정보를 표시하는 기능 외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구현이 가능한 스마트 기능이 탑재된 차량계기판이 통합 플랫폼으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17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09∼2018년) 차량 계기판에 관한 특허출원은 연평균 34건(총 341건)으로 비교적 일정하게 유지됐다. 반면, 계기판에 스마트 기능을 통합하는 기술이 전체 출원 중 차지하는 비율은 2009년 13%에서 지난해 76%로 크게 늘었다.

각종 스마트 기능이 탑재된 A 자동차 운전석 계기판 [사진=연합뉴스]

10년간 스마트 기능 통합 기술에 관한 출원 134건 중 오디오, 비디오 및 내비게이션(AVN) 기능 통합이 43%(58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스마트폰과의 통신 기능 통합 16%(22건), 운전자 시선 방향이나 졸음 상태 등을 판단하기 위한 생체인식 기능 통합 13%(17건), 차량 및 주행 정보 단순 표시 기능 통합 13%(17건),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기능 통합 10%(13건) 순이었다.

10년간 전체 출원 341건을 보면 운전자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이 47%(161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운전자의 감성(시청각)을 만족시키기 위한 기술이 34%(115건), 제품 생산성 및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이 19%(65건)였다.

출원인 중 완성차 업체 비중은 2009년 29%(11건)에서 2018년 29%(8건)로 10년간 큰 변화가 없었으나 부품 업체 간 출원 비중은 크게 변했다.
전통적으로 계기판을 공급해 오던 전문 업체의 출원은 37%(14건)에서 3%(1건)로 많이 감소했지만, 계기판에 다양한 스마트 기능들이 통합됨에 따라 정보기술(IT) 업체를 포함한 비전문 업체의 출원이 5%(2건)에서 52%(15건)로 급증했다.

특허청 관계자는 "차세대 디지털 클러스터나 디지털 콕핏으로 불리는 통합 플랫폼 개발에 자동차 업체와 IT 업체가 서로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앞으로 차량 계기판에 각종 기능을 통합·제어하는 기술의 연구와 특허출원이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