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선물 "미 경제지표 호조로 달러화 강세…원·달러 환율 상승"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7-16 08:55
NH선물은 미국의 경제지표 호조로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면서 원·달러 환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허정인 NH선물 연구원은 16일 "미국 경제지표의 나홀로 강세 영향으로 달러화 강세가 재차 시현되면서 미 달러화 가치가 전일 대비 상승 마감했다"며 "비농업고용지표, 소비물가, 뉴욕제조업 심리 지수까지 이어지는 미국의 독보적 경제지표 호조는 달러 투자심리를 자극하면서 미 달러화가 강세 우위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 연구원은 "연준의 통화정책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이 점차 축소되는 가운데 연준은 금리정책보다는 다른 방안을 강구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 와중에 나타나는 미국의 경제지표 호조는 달러화의 강세를 유발하고 이날 환율 상승을 이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NH선물은 이날 원·달러 환율 예상 범위로 1176~1184원을 제시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