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公. 상반기 계약심사로 광해방지사업비 29억원 절감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15 13:19
한국광해관리공단은 올해 상반기 광해방지사업 계약심사 제도 운영 결과, 총 62건에 대해 약 29억원의 광해방지사업비 예산을 절감했다고 15일 밝혔다.

계약심사란 공단의 광해방지사업과 관련된 용역, 공사, 설계변경 등을 대상으로 발주 또는 변경계약 전 원가 산정의 적정성을 심사하는 제도로 사업비 집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운영해 왔다.

올해 상반기 동안 공단은 공사 부문 18건에서 28억원, 용역 부문 42건에서 6000만원, 설계변경 부문 2건에서 1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이에 따른 상반기 절감액은 전년 상반기 절감액 17억 원 대비 약 12억 원이 증가됐다.

주요 계약심사 대상은 올해 초 제공한 미래코 품셈 및 적산 기준과의 적합 여부, 필수공종 누락, 수량 오류, 안전사고 예방 공종 미반영 등이다.

김정필 광해기획실장은 "계약심사 시 내·외부 이해관계자와의 정보 공유 및 소통을 활성화 해 공정하고 적정한 원가 산정 질서가 확립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광해관리공단 본사 전경 [사진=한국광해관리공단]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