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金 '깜짝 판문점 회동' 이후 3주째...실무협상 재개될까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7-14 09:47
北에 '실무협상 재개' 제의한 美, "답변 기다리는 중" 협상장소는 北에 일임...'비핵화 최종단계' 합의여부 관건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 실무협상이 이번 주에 재개될지 이목이 쏠린다.

14일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주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에 실무협상을 재개하자고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깜짝' 회동 후 2~3주 내 실무협상 재개를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이 같은 합의대로 '판문점 회동' 이후 3주째인 이번 주에 실무협상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한이 아직 답을 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을 방문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기에 대해 "우리가 지금 답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기 때문에 더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실무협상에는 미국 측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북측 김명길 전 주베트남 대사가 나설 전망이다.

미국은 실무협상을 제안했지만, 구체적인 장소를 적시하지는 않았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은 북한이 원하는 곳으로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거론되는 협상 장소로는 판문점과 평양, 스웨덴 등이다.

한편, 한국과 미국은 이번 실무협상에서 북미 양국 간 '최종단계를 포함한 비핵화 개념'에 대한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미국은 '비핵화 개념'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 경우 '모든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동결' 및 '동결부터 핵 폐기까지의 로드맵 작성에 착수한다'는 합의를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동결까지는 제재 완화 없이 인도적 지원 및 연락사무소 개설 등을 제공하는 한편, 영변 등 핵시설 폐기 단계에 접어들 경우 제재 완화까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북미정상회담 당시 비핵화 개념이나 동결에 대한 논의보다는 영변 핵시설 폐쇄와 제재 완화를 맞바꾸는 데 중점을 뒀기 때문에 이 같은 미국의 제안에 얼마나 호응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 VIP실에서 악수하는 북미 정상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

    만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