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갑 충북대 총장, 깜짝 수박 선물로 교직원 격려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7-12 09:26
초복 복달임 문화로 전 직원에 수박 돌려
김수갑 충북대 총장이 11일 초복을 맞아 전 부서에 복달임 수박을 전달했다. 대학 측은 구성원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기원하고 우수한 지역농산물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복날 복달임 음식으로 수박을 먹었다는 이야기는 조선시대부터 전해져온다. 조선 후기 문신 윤기(1741∼1826)는 ‘무명자집’에서 성균관 유생들에게 ‘초복에는 개고기 한 접시, 중복에는 참외 두 개, 말복에는 수박 한 개를 준다’고 썼다.

대표적인 복달임 음식인 수박은 95% 이상의 수분으로 이뤄져있어 더위를 가시게 한다. 피를 맑게 해주고, 이뇨작용을 돕는 시트룰린 성분과 간에서 효소생성을 촉진시켜 혈압을 낮춰주는 아르기닌성분도 풍부하다.
 

김수갑 충북대 총장이 12일 복날을 맞아 직원들에게 수박을 전달했다.[사진=충북대]

뿐만 아니라 항염, 항암작용에 뛰어난 리코펜 성분이 들어있다. 칼로리도 낮아 다이어트 식단에 도움이 된다. 한의학 책인 ‘중약대사전’에도 ‘열을 내리고 더위를 가시며 번조를 제거하고 갈증을 멎게 한다’고 적혀있다.

김수갑 충북대 총장은 “이른 더위에 지친 교직원들에게 잠시나마 여유와 재충전의 시간을 주고자 수박이벤트를 마련하게 됐다”며 “충북대 구성원들의 노고와 헌신에 항상 감사드리며 우수한 우리 농산물을 먹고 건강하게 여름을 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