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생산자물가 상승률 '제로'...커지는 'D의 공포'(종합)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7-10 14:07
中 6월 PPI 상승률 '0'…2016년 8월 이후 3년래 최저 CPI 상승률 두달째 2.7%대 유지…식품 가격 고공행진
중국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이 '제로(0)'까지 하락하며 중국 경제의 디플레이션(물가 하락) 우려가 커지고 있다.

10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6월 PPI가 전년 동월과 비교해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전달 상승률인 0.6%를 크게 밑돈 것으로, 시장 예상치인 0.2%에 미치지 못한 수치다. 이로써 6월 상승률은 2016년 8월 이후 약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 생산자물가지수(PPI) 추이 [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중국 월간 PPI 상승폭은 지난해 6월 4.7%로 고점을 찍은 이후 7개월 연속 하락해 올 1, 2월엔 2016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0.1%까지 떨어졌다. 3월(0.4%), 4월(0.9%) 두달 연속 반등세를 보였지만 5월(0.6%) 들어 다시 둔화세를 보였다. 

PPI는 원자재·중간재 가격, 제품 출고가 등이 반영된 지표로 제조업 경기 동향을 나타내는 선행지표 중 하나다. PPI가 하락하면 통상 소비자물가 하락으로 이어지고,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전환하면 디플레이션의 전조로 해석된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디플레이션 신호가 나오면서 중국 정부가 경기하강을 막기 위해 더욱 적극적인 조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추이 [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같은 날 발표된 중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시장 전망치와 같은 2.7%로, 전달 상승률(2.7%)과 동일했다.

올 들어 중국의 월간 CPI 상승률은 1∼2월까지만 해도 1%대의 비교적 낮은 수준에 머물렀지만, 3, 4월 각각 2.3%, 2.5%로 오름세를 보이다가 5월부터 2.7%대를 유지하고 있다. 

과일과 돼지고기 가격이 작년 동월보다 각각 42.7%, 21.2% 급등한 영향이 컸다. 중국 당국은 6월 과일 가격이 계절적 요인으로 상승했다고 내다봤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로 중국의 사육 돼지 수가 감소해 돼지고기 값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사진=소후망 캡처]

현재 각종 지표에서 드러난 중국의 경제 상황은 그다지 낙관적이지 않다. 중국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28년 만에 최저치인 6.6%로 떨어진 데 이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도 전년의 '6.5%가량'에서 '6.0∼6.5%'로 낮췄다.

이러한 가운데 시장에선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6.2%로, 1분기보다 더 둔화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국가통계국은 오는 15일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을 발표한다. 

8일 닛케이 신문과 시장조사 전문기관 QUICK이 중국 전문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2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의 예측 평균치가 6.2%를 기록했다. 이는 1분기 성장률이 전년 동기대비 6.4%에서 0.2% 포인트 떨어지면서 2개 분기 만에 다시 감속세로 전환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루팅 중국 전문 이코노미스트 등 노무라증권 전문가들도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6.1%로 전망하면서 중국 경제에 '경고음'이 켜졌다는 비관론에 무게가 실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