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칭다오서 광양시, 구례군, 하동군 우수식품 수출상담회 및 판촉전 개최

최고봉 기자입력 : 2019-07-07 16:00
중국 바이어 52명 참가, 성황리 개최 중국 칭다오시와 3개 시군 간의 교류협력 방안 논의

지난 4일 중국 칭다오시에서 광양시, 하동군, 구례군 등 영호남 우수 농수산 식품 수출상담회 및 판촉전이 개최됐다.[사진=경상남도 산동사무소 제공]

중국 칭다오(青岛)시에서 지난 4일 영호남 우수 농수산식품 수출확대 상담회 및 판촉행사가 개최됐다고 경상남도 산동사무소가 밝혔다.

경남 하동군과 전남 광양시, 구례군이 협력해 열린 이번 행사에는 윤상기 하동군수, 김순호 구례군수, 방옥길 광양부시장이 관내 12개 기업 대표를 인솔해 참가했다. 또 경상남도 산동사무소에서 직접 발로 뛰어 발굴한 52개 중국 바이어들이 참가해 실질적인 구매상담이 진행됐다.

수출상담회에서는 김, 부각, 매실청, 치즈스틱, 배즙, 산수유즙, 말린 과일칩, 라면 등 12개 업체 26개 제품이 중국 바이어와 현지 시민들에게 소개됐다.

수출상담회에 이어 진행된 간담회에는 칭다오시정부, 주칭다오총영사관, 칭다오한인회, 중국 바이어, 한국기업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칭다오시와 3개 시군 간의 국제교류 방안과 경제 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이 교환됐다.

이 자리에서 윤상기 하동군수는 “중국시장 잠재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가기 됐다”며 “한국 농수산 식품이 중국 소비자들에게도 사랑받을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밝혔고, 김순호 구례군수는 “섬진강변을 사이에 둔 광양, 구례, 하동이 첫 해외 수출상담회를 개최하게 된 것은 이웃이 협력하여 함께 나아가는 모범을 보인 뜻 깊은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산동사무소 윤주각 소장은 “이번에 발굴된 중국바이어와 국내기업간 지속적인 구매 상담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3개 시군과 협력하여 바이어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