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테리어, 올해 1월 초등생 성기도 물었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7-04 07:41
올해 1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학생의 성기를 물어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자아이를 물어뜯는 사고가 발생했다.

SBS는지난 3일 최근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35개월 여자아이가 복도를 지나던 중 다른 주민이 키우던 12kg 폭스테리어에 물리는 발생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공개된 CCTV영상에 따르면 견주는 폭스테리어와 함께 복도에 서 있다. 이때 비상구 문을 열고 들어오던 아이들에게 폭스테리어가 빠르게 달려들었고 여자아이 다리를 물었다. 견주는 뒤늦게 반려견의 목줄을 잡아 당겼지만 여자아이는 폭스테리어에게 끌려갔다.

이 사고로 피해 아동은 허벅지에 흉터가 남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해당 폭스테리어가 사람에게 달려든 것은 처음이 아니다. 이 폭스테리어는 올해 1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학생의 성기를 무는 등 주민들을 수차례 공격했다.

한편, 현행법상에는 도사견을 포함한 5종이 맹견으로 분류돼 이 5종에 한해서만 입마개 착용이 의무화돼 있다. 그러나 폭스테리어 견종에 대해 입마개를 강제할 규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SBS 캡쳐]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