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스펀지 제조공장 화재…베트남 근로자 1명 부상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6-22 21:06
용인시 처인구 공장서 화재…1시간 30여분만에 진화
경기 용인시의 한 스펀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근로자 1명이 다쳤다.

22일 오후 3시쯤 용인시 처인구의 한 스펀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시간 30여 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베트남 국적 근로자 A(55)씨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공장 건물 3개 동이 모두 불타 내부 집기 등이 소실됐다.

화재 현장에는 스펀지와 비닐 등 가연성 물질이 많아 소방대원들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은 연기가 치솟자 놀란 시민들의 화재 신고도 100여 건 이어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