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불법 몰카' 잡는다...디지털 성범죄 피해예방 기술개발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6-20 17:22
과기정통부, R&D 기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컨퍼런스 개최
빅데이터, AI(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해결책이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여성가족부, 경찰청은 20일 이화여구 100주년 기념관에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ICT기술 기반 아이디어·R&D 기획 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했다.

공모전에 접수된 총 347건의 아이디어 중 최종 14건의 수상작(총 상금 2600만원)이 선정됐다. 

아이디어 부문에는 대중화된 스마트폰 앱 등을 활용한 ‘정부·시민 공동 불법촬영 대응 시스템’을 제안한 강민지씨(여가부장관상)와 AI와 신체 모델링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성범죄 자동 신고시스템‘을 제안한 장연우씨(경찰청장상)가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연구개발(R&D) 과제기획 부문에는 ‘불법촬영 영상물의 시청각 특징정보(Fingerprint) 생성을 통해 인터넷 등에 유포된 음란물 고속검색 기술’을 제안한 MC.OUT팀(과기정통부장관상)이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이 외에도 원클릭 피해접수 시스템과 숙박업소 불법촬영 안심 인증제 등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는 수상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신규 연구개발(R&D) 과제를 기획해 추진할 예정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정부는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피해방지 기술을 끊임없이 개발해 나갈 것이며 국민들의 역량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기술개발과 함께 기술을 개인정보 및 사생활 보호 등의 헌법적 가치와 상충되지 않도록 조화롭게 활용하여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과기정통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